News
캠퍼스 클릭
캠퍼스 소식
캠퍼스 정보
캠퍼스 마당
(한양대) 한양대, 입의 움직임만으로 말을 이해하는 AI기술 개발 성대장애 있는 환자 의사소통에 큰 도움 기대
스크립하기 내 스크립보기 주소복사하기 프린트
0
조회 159 
한양대, 입의 움직임만으로 말을 이해하는 AI기술 개발 성대장애 있는 환자 의사소통에 큰 도움 기대

한양대학교 임창환 바이오메디컬공학과 교수팀이 세계 최초로 3축 가속도계를 이용한 무음 발화 인식 기술을 개발했다고, 한양대가 24일 밝혔다. 무음 발화 인식 기술은 목소리 없이 입의 움직임을 분석하여 단어를 인식하는 기술을 말한다. 향후 성대 장애로 목소리를 내지 못하는 환자들의 의사소통을 도울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AI스피커 등에 널리 쓰이는 음성인식 기술에 비하여 무음 발화 인식 기술은 아직 개발 초기 단계에 있다. 가장 간단한 무음 발화 인식 방법은 카메라로 입모양의 변화를 촬영하는 것이지만 카메라 시야에 얼굴 전체가 잡히는 환경에서만 사용이 가능하다는 한계가 있다.

 

이외에도 혀, 입술, 턱과 같은 조음기관에 측정기를 부착하는 기술도 개발됐지만 크기가 크고 사용자의 일상생활에 큰 불편을 줄 수 있다는 단점이 있다. 발화 시 얼굴 근육의 근전도나 피부 변형을 측정하는 방법 또한 센서가 피부에 항상 부착돼 있어야 한다는 불편이 있으며, 센서의 내구성이 약하고 정확도가 낮다.

 

임 교수팀은 스마트폰이나 스마트 워치 등에 내장되는 3축 가속도계를 입 주위에 부착하고 무음 발화를 할 때 측정되는 가속도 신호를 이용해 발화 의도를 인식하는 새로운 방식을 제안했다. 임 교수팀은 일상생활에서 널리 쓰이는 40개의 단어를 소리 내지 않고 말할 때 입 주위 근육의 움직임을 4개의 가속도계 센서를 이용해 측정했다.

 

임 교수팀은 무음 발화 단어의 인식을 위해서 합성곱 신경망(CNN)과 장단기 메모리(LSTM) 신경망을 결합한 새로운 딥러닝 구조를 제안해 95.58%의 높은 정확도로 단어를 분류해 내는 데 성공했다. 기존 방법과의 비교를 위해 6개의 근전도 센서를 이용해 동일한 단어를 분류했을 때의 정확도는 89.68%로 연구팀의 방식이 더 우수한 분류 성능을 보였다.

 

임 교수는 해당 기술에 대해 발성이 어려운 장애인의 의사소통을 위한 새로운 기술로 활용될 수 있을 것이라며 실용화를 위해 새끼손톱 크기보다 작은 무선 센서를 개발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단어의 분류에서 그치지 않고 음성을 합성하는 연구도 진행하고 있으며 이미 가시적인 결과를 내어 후속 논문을 준비 중에 있다고 전했다.

 

정보통신기획평가원의 인공지능대학원지원사업 및 산업통상자원부 알키미스트 프로젝트의 지원을 받아 수행된 이번 연구의 결과는 다학제 공학 분야 상위 5% 국제 학술지인 Engineering Applications of Artificial Intelligence4월호에 게재됐다. 또한 해당 기술은 20209월에 미국 특허를 출원하여 최근 등록이 확정되었다.

@천주영기자

 
기존에 사용중인 SNS계정으로 로그인하시면
해당 기사를 자신의 SNS계정으로 보낼 수 있습니다.
  
 
 
 
네티즌 의견
전체 0   아이디 작성일
 
의견쓰기
 
(대구한의대) 대구한의대학교, 미래라이프융합대학 학생홍보단 시상식 개최
(대구보건대) 대구보건대학교, ‘글로컬대학30 추진’ 사업 설명회 개최
캠퍼스 소식 기사목록 보기
 
  캠퍼스 소식 주요기사
[경북과학대학교] 한국메이컵직..
[대구과학대학교] 측지정보과, ..
[영남대학교] “그 누가 아무리 ..
[경북전문대학교] 총동장회 경과..
[대구가톨릭대학교] 대가대 ‘안..
[문경대학교] 도자기공예과 ‘경..
[대구보건대학교] 창업경진대회 ..
[한양대학교] 함께한대, W-재단..
 
 
작성자
대학연합신문
unnews@hanmail.net
메일보내기
[이전] 1 2 3 4 5 [다음]
회사소개개인정보처리방침청소년보호정책제휴/고객문의FAQ기사제보명예기자신청
주식회사 위드커뮤니케이션즈 발행인 김영일 편집인 조병섭
사업자번호 504-81-78066 [사업자정보확인] [42413] 대구광역시 남구 현중로 206 3층 (대명동, 신화빌딩)
제보 및 광고, 각종문의 : 053-765-4765Fax. 053-767-4766 / 010-4733-0195
E-mail : unnews@hanmail.net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김영일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영일 등록번호 : 대구, 아00150 (등록일 2014.07.07)
Copyright 2014 (c)대학연합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