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캠퍼스 클릭
캠퍼스 소식
캠퍼스 정보
캠퍼스 마당
(대구가톨릭대) 대구가톨릭대 김지영 교수, ‘괴상하고 무섭고 슬픈 존재들’ 출간
스크립하기 내 스크립보기 주소복사하기 프린트
0
조회 151 
대구가톨릭대 김지영 교수, ‘괴상하고 무섭고 슬픈 존재들’ 출간

대구가톨릭대(총장 성한기) 국어교육과 김지영 교수가 근현대 한국 괴기공포 서사의 흐름을 담은 신간 괴상하고 무섭고 슬픈 존재들’(서해문집)을 출간했다.

 

문학과 풍속 자료를 통해 한국현대문화와 소설을 연구해 온 김 교수는 이 책에 일제강점기 괴담부터 유신시대 공포물까지 한국 괴기 서사의 탄생과 흐름을 짚고 있다.

 

괴기라고 하면 요괴, 귀신, 유령, 괴물들이 떠오른다. 어둡고 야수적인 본성과 공포가 지배하는 세계, 논리적으로 파악할 수도 이성적으로 제어할 수도 없는 음울한 초자연적 세계가 오늘날 괴기가 표상하는 세계다. 괴기는 또한 아직 과학 문명의 세례를 받지 못한 전근대와 야만의 세계를 표상하는 말이기도 하다. 이 책은 한국에서 이와 같은 괴기서사를 즐기는 취향이 형성되고 대중문화 속에서 전개되는 과정을 살펴본다.

 

한국에서 무서운 이야기가 오락거리가 된 것은 언제부터일까? 무서운 이야기를 즐기는 양식이 만들어지는 과정에서 죽음과 영혼에 대한 느낌은 어떻게 바뀌었을까? 공포를 오락거리로 만들어내는 작업 속에서 식민지 민족의 과거와 미래에 대한 감각은 어떻게 작동했을까? 귀신 하면 산발하고 소복 입고 발 없이 스르르 움직이는 모습으로 생각하게 된 것은 언제부터일까? 공포영화가 등장하면서 귀신이야기는 어떻게 바뀌었을까? 한국고전공포영화에서 유독 여귀가 인기를 끌었던 이유는 무엇일까? 이런 궁금증을 지닌 사람들에게 이 책은 재미있는 해답의 실마리를 제공한다.

 

김 교수는 오늘날 우리가 즐기는 대중 서사의 기원과 감성의 사회적 의미를 연구해 왔다. 이 책은 근현대 한국 대중 서사의 흐름을 괴기공포 코드에 맞추어 꿰뚫어 본 첫 연구라는 데 의의가 있다고 말했다.

@강석경기자

 
기존에 사용중인 SNS계정으로 로그인하시면
해당 기사를 자신의 SNS계정으로 보낼 수 있습니다.
  
 
 
 
네티즌 의견
전체 0   아이디 작성일
 
의견쓰기
 
(대구가톨릭대) 이상현 학생, ‘2023 한전 전기공학 장학생’ 선발
(경북대) 경북대, ‘지역산업연계 대학 오픈랩 사업’ 최종평가 최고 등급 받아
캠퍼스 소식 기사목록 보기
 
  캠퍼스 소식 주요기사
[경북과학대학교] 한국메이컵직..
[대구과학대학교] 측지정보과, ..
[영남대학교] “그 누가 아무리 ..
[대구가톨릭대학교] 대가대 ‘안..
[경북전문대학교] 총동장회 경과..
[문경대학교] 도자기공예과 ‘경..
[대구보건대학교] 창업경진대회 ..
[한양대학교] 함께한대, W-재단..
 
 
작성자
대학연합신문
unnews@hanmail.net
메일보내기
[이전] 1 2 3 4 5 [다음]
회사소개개인정보처리방침청소년보호정책제휴/고객문의FAQ기사제보명예기자신청
주식회사 위드커뮤니케이션즈 발행인 김영일 편집인 조병섭
사업자번호 504-81-78066 [사업자정보확인] [42413] 대구광역시 남구 현중로 206 3층 (대명동, 신화빌딩)
제보 및 광고, 각종문의 : 053-765-4765Fax. 053-767-4766 / 010-4733-0195
E-mail : unnews@hanmail.net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김영일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영일 등록번호 : 대구, 아00150 (등록일 2014.07.07)
Copyright 2014 (c)대학연합신문. All Rights Reserved.